뭔가 다른 설날

모두가 알다시피 이번 주는 설날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아마 내 인생 중에서 가장 명절답지 않은 명절을 보낸 한 해로 남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