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실에서 ‘배반포’ 길러냈다..불임·발달과정 질환 연구 활용 기대

출처

동아사이언스

링크

https://news.v.daum.net/v/20210318010010316

요약

미국과 호주 과학자들이 사람의 피부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해 인간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하기 전 단계인 배반포와 유사한 조직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사람의 난자와 정자가 만나 수정란이 되면 세포분열을 일으켜 약 4,5일 뒤 공 모양의 배반포가 되는데 이는 나중에 혈액, 신경, 뼈 등 몸을 구성하는 220가지 이상의 서로 다른 세포들로 알아서 발달한다. 전문가들은 사람의 수정란을 직접 쓰지 않고 배반포를 만들어 사용할 수만 있다면 난치병과 불임 연구와 치료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배반포는 수정란에서 배아를 거쳐 인간으로 발달하는 초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배반포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에 장애가 남거나 배아가 자궁에 착상하지 못하는 유산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줄기세포를 이용해 인공장기(오가노이드)와 같은 조직을 만든 경우는 있어도 다른 조직으로 다시 자라날 수 있는 조직을 만든 것도 처음이다.

요약

피부세포와 줄기세포를 이용해 처음으로 다른 조직으로 다시 자라날 수 있는 조직을 만들었다는 것이 신기했다. 하지만 처음으로 만들어진 것인 만큼 아직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을 것 같다. 부작용이나 문제가 없는지도 제대로 확인해야 할 것이고, 윤리적인 문제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것들이 잘 해결된다면 이 연구는 후에 큰 변화를 일으킬 것 같아 전망이 기대된다.

Author: swj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