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코로나 두 번 감염’ 69세 교수의 결론..”집단면역 소용없다”

출처

머니투데이

링크

https://news.v.daum.net/v/20201029082950557

요약

러시아에서 한 연구자가 인체의 면역력을 시험해보기 위해 스스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재감염돼 화제다. 그는 두 차례 코로나19에 걸려 직접 연구해본 결과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 출신의 알렉산더 체푸르노프(69) 박사는 지난 2월 프랑스로 떠난 스키 여행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그는 회복된 후 러시아로 돌아와 노보시비르스크 소재 임상실험의학연구소에서 연구팀과 함께 코로나19 항체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체푸르노프 박사는 시간이 지나자 그의 몸에서 항체가 급격하게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두 번째 감염은 첫 번째 감염보다 증상이 훨씬 심각했다. 이 같은 연구 끝에 체푸르노프 박사는 집단면역에 대한 희망이 허상이라고 판단했다.

느낌

코로나를 연구하고 코로나를 해결하기 위해 스스로 코로나에 두 번이나 감염되었던 체푸르노프 박사의 모습이 놀라웠고, 한편으로는 스스로 전 세계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자신을 희생한 체푸르노프 박사의 희생정신이 존경스럽기도 했다.

Author: swj1126